마루 밑 아리에티(The Borrowers, 2010)



애니메이션을 챙겨보는 성격은 아니었지만, 친구의 권유로 보게된 몇 편의 애니메이션이 그동안 제가 생각해오던 애니메이션에 대한 편견을 바꾸게 해준 몇몇의 작품이 있었습니다.

애니메이션은 단순히 Killing Time(시간죽이기)용이라는 생각을 버리게 한 작품은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작품들입니다. "에반게리온", "원령공주", "이웃집토토로" 등 입니다.

위 같은 작품은 영화 자체의 흥미로움 뿐만아니라, 내게 뭔가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되었고, 그 뒤 몇몇 작품들을 선택하고 보게 만드는 기회를 제게 주었답니다.

그래서 9월 9일에 개봉한 "마루 밑 아리에티"도 별다른 고민없이 티켓팅하게 되었죠.




마루밑 아리에티(2010), 사라져만 가는 지구 생물들에 대한 소고

이 작품은 "미야자키 하야오"가 직접 감독한 작품은 아니라 합니다.
단지 제작을 맡았고, 감독은 따로 있습니다. 바로 "요네바야시 히로마사" 입니다. 작품검색을 해보았는데, 지금 작품 밖에 나오지 않는 것을 보니 신인감독인듯 보입니다.

네이버에 소개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원문보기)

10cm 소녀 아리에티, 마루 위 인간 세상으로 뛰어들다! 교외에 위치한 오래된 저택의 마루 밑에는 인간들의 물건을 몰래 빌려 쓰며 살아가는 소인들이 살고 있다. 그들 세계의 철칙은 인간에게 정체를 들키면 그 집을 당장 떠나야 한다는 것! 14살이 된 10cm 소녀 아리에티는 부모님의 도움 없이 홀로 마루 위 인간 세상으로 뛰어든다. 빨래집게로 머리를 질끈 묶으면 작업 준비 완료!

 작업 첫 날, 인간 소년 쇼우에게 정체를 들키다! 첫 작업 목표는 각설탕. 생쥐와 바퀴벌레의 방해 공작에도 무사히 주방에서 각설탕을 손에 넣은 아리에티는 두 번째 목표인 티슈를 얻으러 간 방에서 저택에 요양을 온 인간 소년 쇼우의 눈에 띄게 된다. 인간은 무서운 존재라고 생각했던 것과 달리 쇼우의 다정한 모습에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한 아리에티. 마루 밑 세계의 규칙을 어기고 쇼우에게 다가가던 어느 날, 아리에티 가족에게 예기치 않은 위험이 찾아온다.

사실 스토리는 별다른 반전이 없습니다.
스포일링 같아 더이상의 말씀을 드리기 곤란하니 자세한 내용은 영화를 보시면서 느끼시는게 좋을 듯합니다. 


이 영화에는 다양한 매력이 있는데 그 첫번째가 반전없는 결말이라는 것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어떠한 결말이 될 것이라는 자연스런 기대와 상상을 하게 되는데, 그렇게 끝나지 않는 다는 것이 반전아닌 반전으로 제가 비쳐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감동을 받은 것이겠죠...


또다른 매력이라면 많은 여운을 남기는 결말 처럼 많은 감동을 주는 잔잔한 OST입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영화음악을 찾아보기는 참으로 오랜만인듯합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매력이라 할 수 있는 것은 2D라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기 때문에 3D가 대세이기는 하지만, 눈에 피로 때문에 스토리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지고, 화면에 비치는 내용만을 따라가기 마련인데, 이 작품은 영화가 2D로 만들어 지면서 편안하게 영화를 보며, 잔잔한 감동을 가질 수 있다는 가장 큰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진은 내용 순으로 배열한 것입니다.
인간에게 절대 존재를 들켜서는 안되는 존재인 소인들은 자신들의 삶을 충실히 살다가 위의 그림처럼 자신들의 존재를 들키게 됩니다.

어디로 가야만 하는 가를 고민하던 그들앞에 나타난 스피라... 그 때문에 아리에티 가족은 작은 희망을 가지게 되죠 -0-
그리고 결심을 하게 됩니다. 미래에 대한 확신과 자신들은 열심히 존재해야한다는 것을 말이죠 -0-

<마루밑 아리에티 예고편>


******************************************************************************************************

개인적으로 제가 영화에 대한 평점을 줄만큼 대단한 평론가는 아니지만, 특별한 악역없는 영화라는 점과 어쩌면 우리가 알지도못하는 멸종위기의 소인에 대한 소고를 가지게 한다는 점에게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10점 만점에 9점...

마지막으로,
** 후반부에 나오는 "각설탕"과 "머리핀으로 쓰던 빨래집게"는 서로의 존재에 대한 감사와 삶의 열정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10cm 밖에 안되는 작은 소인인 아리에티의 존재는 밝아오는 아침처럼 소년에게는 커다란 희망이되고, 삶의 의미가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스피라에게서 건네받은 작은 산딸기는 소인들의 미래이겠죠...

잔잔한 감동으로 전해지는 왠지모를 감동으로, 한참동안이나 멍하게 스크린을 바라보며 텅빈 객석을 지키게 만든 애니메이션이지만 정말 잘만들어진 수작이라 생각됩니다.
여러분도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